'언더커버'(사진=방송 화면 캡처)

'언더커버'(사진=방송 화면 캡처)


'언더커버' 허준호가 김영대 살해 증거를 없앴다.

28일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언더커버'에서는 고윤주(한고은 분)이 김태열(김영대 분)이 살해당하는 영상을 최연수(김현주 분)에게 일부러 전송했다.

이날 고윤주는 한정현(지진희)에게 "나 곧 최연수 만나기로 했어. 김태열 죽인 놈 알고 있어. 그거 말할거야"라고 고집을 피웠고, 이에 한정현(지진희 분)은 고윤주가 다칠까봐 걱정했다. 한편 도영걸은 고윤주를 미행하면서 임형락(허준호 분)에게 이 사실을 다 보고했다.

임형락(허준호 분)이 도영걸(정만식)에게 "영걸아 빨리 복귀해서 올해는 승진해야지?"라며 도영걸에게 충성을 다할 것을 요구했다.

고윤주는 피시방에서 최연수가 보낸 이메일을 확인했다. 최연수(김현주 분)는 이메일로 고윤주에게 자신의 연락처를 남겼다.

이후 임형락은 고윤주가 갖고 있던 동영상을 확보했고, 거기에서 김태열을 살해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불태워 증거를 인멸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