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4 (사진=tvN)

보이스4 (사진=tvN)



‘보이스4’ 초청력 살인마를 막기 위한 송승헌과 이하나의 골든타임 사수 작전이 담긴 티저 영상이 공개돼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시즌4로 레전드의 귀환을 알린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측이 28일(금) 송승헌(데릭 조 역)과 이하나(강권주 역)의 강력한 공조 플레이를 예고한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네번째 코드 제로 사건 발생과 함께 죽음의 현장에서 생명을 살리는 송승헌의 원칙주의와 생명의 소리를 듣는 이하나의 귀가 합쳐지는 순간 펼쳐질 공조 수사에 기대감이 절로 폭발한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까만 우비를 입고 흩날리는 눈발 속에서 다크한 포스를 뿜어내는 초청력 살인마로 포문을 연다. 이후 “조건이 있어. 오늘부터 나와 공조하는 조건”이라는 제안과 함께 첫만남부터 으르렁 케미를 발산하는 형사 송승헌과 보이스 프로파일러 이하나의 신경전과 초청력 빌런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 공조가 임팩트있게 담겨 눈길을 끈다.

그 중에서도 시선을 사로잡는 건 이하나가 받은 살인 예고장. 이하나는 발신인 서커스맨으로부터 “당신과 나는 샴쌍둥이에요”라는 제목의 메일을 받게 된 것. 여기에는 누군가를 살인할 거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어 살인 예고장의 정체는 무엇일지 숨이 턱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후 벌어진 의문의 살인 사건과 알전구로 온 몸이 포박된 시체가 궁금증을 높이는 가운데 감정에 휘둘리지 않은 차가운 머리와 예리한 분석력으로 살인마를 쫓는 송승헌의 집념의 눈빛, 피해자의 사소한 소리까지 놓치지 않는 이하나의 청력은 한층 더 악랄해진 범죄와 악에 맞선 활약에 기대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초청력 살인마의 수수께끼에 직면한 듯 혼란에 빠진 송승헌의 눈빛과 “지금껏 우리가 본 적 없는 끔찍한 괴물이란 겁니다”라는 이하나의 엔딩 멘트에서 앞으로 휘몰아칠 폭풍전야를 예고한다. 이에 송승헌과 이하나가 역대급 능력치를 자랑하는 초청력 살인마를 어떻게 막을지, 새롭게 시너지를 낼 두 사람의 골든타임 공조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보이스4’ 제작진은 “극중 송승헌과 이하나는 각자의 범상치 않은 능력과 성격만큼 개성이 뚜렷한 극과 극 캐릭터”라고 운을 뗀 뒤 “이런 두 사람이 공조해 역대급 능력치를 자랑하는 초청력 살인마를 추격하고 소탕하는 과정이 오는 6월 18일 안방극장에 심장 쫄깃한 긴장감과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을 동시에 선사할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를 그린 ‘보이스4’는 오는 6월 18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후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