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주 스트리밍 사상 최다…오리콘 최초 3곡 1천만회 재생 기록
BTS '버터', 일본서도 흥행 돌풍…오리콘 2개 주간차트 정상

그룹 방탄소년단(BTS) 신곡 '버터'가 일본에서도 여러 기록을 쏟아내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6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버터'는 최신 오리콘 차트(집계기간 5월 17~23일)의 '주간 스트리밍 랭킹'과 '주간 디지털 싱글 랭킹'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지난 21일 발매된 '버터'는 3일 동안 재생수 1천660만7천136회를 기록해 '주간 스트리밍 랭킹' 정상을 밟았다.

공개 첫 주 스트리밍 수로는 오리콘 사상 최다라고 빅히트뮤직은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다이너마이트'와 '필름 아웃'으로도 이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버터'를 포함한 3곡 모두 1천만회 이상의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3곡 이상 주간 스트리밍 수 1천만회를 달성한 아티스트는 오리콘 역사상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버터'는 스트리밍뿐만 아니라 압도적인 음원 다운로드(5만2천821건) 역시 기록해 주간 디지털 싱글 랭킹에서도 1위에 올랐다.

앞서 '필름 아웃'으로 이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한 것에 이어 통산 두 번째다.

'버터'는 일간 디지털 싱글 랭킹에서도 공개 첫날부터 3일째 1위를 지켰다.

방탄소년단표 서머송인 '버터'는 영미권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히트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공개 첫날 스포티파이에서 세계적으로 총 2천90만회 스트리밍돼 일일 최다 스트리밍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