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하차 후폭풍 여전…PD 등 제작진 탄원서 "지금도 정신적 고통"
'달이 뜨는 강' 제작사 "키이스트, 손배 없이 자사 작품 홍보"

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가 학교폭력(학폭) 논란으로 중도 하차한 배우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재차 촉구했다.

빅토리콘텐츠는 26일 입장문을 내고 "키이스트가 한류 스타 이영애를 주연으로 하는 제작비 400억원의 '구경이' 등 새로운 드라마 홍보는 크게 하면서 당사의 손해에 대해서는 단 한 푼의 손해배상액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빅토리콘텐츠는 서울중앙지법에 키이스트를 상대로 손배소를 제기한 후 지난 20일 첫 번째 조정기일이 있었지만 키이스트가 법률대리인만 보냈을 뿐 사측 관계자는 한 명도 참석하지 않은 것을 들어 적극적으로 협의할 의지가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빅토리콘텐츠는 조정기일 전 키이스트가 제출한 준비 서면도 언급했다.

빅토리콘텐츠에 따르면 키이스트는 해당 서면에서 "지수의 하차는 사실관계의 면밀한 확인 없이 제작사와 KBS의 일방적인 통보에 의한 것이므로 계약 위반에 책임이 없다.

지수의 논란을 기화로 실제로 입은 손해 그 이상의 금전적 이득을 얻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빅토리콘텐츠는 "지수 본인이 학폭을 인정하고 사과했음에도 키이스트는 지수의 학폭이 사실이 아닌 양 왜곡하고, 재촬영으로 인해 고통을 감수한 배우, PD, 작가, 모든 스태프, 그리고 학폭 피해자들에 대해 2차 가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키이스트는 소속 연예인 지수가 일으킨 사회적 물의와 재촬영으로 인해 입힌 모든 손해에 대해 배우 출연 계약서의 당사자로서 계약상 책임을 부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달이 뜨는 강' 제작사 "키이스트, 손배 없이 자사 작품 홍보"

'달이 뜨는 강'을 연출했던 윤상호 PD 등 제작진 96명도 법원에 관련 탄원서를 제출했다.

윤 PD는 진술서에서 "주연을 교체하기 위한 재촬영 업무는 매우 고통스러운 일이었다"며 "벼랑 끝에 몰린 듯한 느낌이었고, 제작을 마친 지금까지도 극심한 정신적 고통으로 인해 제작 당시의 악몽을 꾼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모든 스태프가 재촬영을 위해 발생하는 비용이 정말 최소한이 되도록 노력했고, 빅토리콘텐츠가 주장하는 손해액 30억원은 최소한으로 이해된다"며 "금전적 손해로 주장하지 못하는 수많은 손해가 담기지 않아 실제 손해보다 적다"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4회에서 시청률이 10%(닐슨코리아)가 나왔고 조금씩 올라 15% 정도로 끝나는 것을 예상했지만, 지수 학폭 논란에 더 시청률이 오르지 못했고 기대했던 완성도도 만들어내지 못해 추가 매출 기회를 잃었다"며 "이는 작가와 주요 스태프가 공감하는 내용이고, 모두 키이스트의 책임 있는 행동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한편, 키이스트는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달이 뜨는 강' 제작사 "키이스트, 손배 없이 자사 작품 홍보"

고구려 공주 평강과 장군 온달의 이야기를 그린 '달이 뜨는 강'은 지수 하차 후 나인우가 대체 투입돼 전면 재촬영했으며 지난 4월 20일 시청률 8.3%로 종영했다.

작품은 국제에미상에 출품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