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이 땅끝마을 인싸 소년소녀들의 깨발랄 성장기 서막을 알리는 본편 공식 예고 영상을 공개, 압도적 몰입도를 유발했다.

오는 31일(월) 첫 방송 되는 SBS새 월화드라마‘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인간미 넘치는 농촌 마을을 배경으로, 꿈을 좇는 이들의 순수하고 따뜻한 시선을 통해 시트콤적 재미와 휴머니즘 감동을 동시에 선사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라켓소년단’이 국내 최초 배드민턴 드라마의 새롭고 유쾌한 스토리의 정수를 담은 공식 예고 영상을 선보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먼저 ‘라켓소년단’ 공식 예고 영상은 “새로 오신 윤현종 코치님!”이라는 소개와 함께,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코치로 부임한 윤현종(김상경)이 “성적 내겠습니다!”라는 다부진 출사표를 던지는 모습으로 포문을 연다. 하지만 배감독(신정근)은 “사람이 없어, 사람이. 그러니까 다들 해체지 뭐!”라며 해남서중 배드민턴부의 위태로운 상황을 전하고, 이에 부원 이용태(김강훈)가 “저희 해체하는 거 아니죠?”라며 불안한 기색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리고 도시에서 온 야구소년 윤해강(탕준상)이 “배드민턴 그까이거 뭐 별거 있냐?”라고 코웃음을 치는데 이어, 배드민턴부 부원들을 향해 “나야 나 윤해강이야!”라고 악을 쓰고 반목하는 장면이 등장하는 것. 그런 윤해강에게 갑작스레 ‘해체위기의 배드민턴부를 구하라!’는 특명이 떨어지고, 윤해강이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선수복을 입고 경기에 나가 포효하는 반전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돋운다. 여기에 배드민턴부 막내 이용태가 “해강이 성, 부탁흐네요. 싹~ 다 조사불라니까~!”라는 구수한 사투리로 전의를 불태우며 대미를 장식해 웃음을 자아낸다. 프로야구 선수를 꿈꾸던 도시소년 윤해강이 해체위기를 맞은 땅끝마을 배드민턴부의 구원투수로 등판하게 되는 것일지, 통통 튀는 ‘라켓소년단’의 스토리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라켓소년단’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신선한 소재와 쫄깃한 스토리, 캐릭터에 몰입한 배우들의 열연에 더해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탄탄한 필력을 자랑한 정보훈 작가, 그리고 ‘피고인’,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사람들’ 감각적인 연출력을 뽐낸 조영광 PD의 특급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네티즌들 역시 “영상 틀자마자 30초가 순삭되는 마법을 경험했습니다”, “배드민턴으로 어떤 이야기가 만들어졌을지 미친 듯이 궁금!”, “스토리도 색감도 여름여름해~올 여름은 라켓소년단으로 정했다!” 등 반응을 쏟아냈다.

제작사 측은 “예고 영상을 통해 ‘라켓소년단’ 특유의 분위기가 그려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하며 “오는 5월 31일(수) 방송되는 본 방송을 통해 더욱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펼쳐진다. 2021년 새로운 스포츠 드라마의 탄생을 알릴 ‘라켓소년단’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5월 31일(월)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