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킹' 박강성과 조장혁 (사진= MBN 제공)

'보이스킹' 박강성과 조장혁 (사진= MBN 제공)


‘보이스킹’ 박강성 vs 조장혁, 이름만으로도 떨리는 대결이 펼쳐진다.

MBN 초대형 보컬 서바이벌 '보이스킹'이 첫 방송 이후 지금까지 매회 시청률을 경신하는 등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주 방송된 4회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무려 8.925%(닐슨코리아 제공, 유료방송가구 기준)까지 치솟기도. 이 같은 ‘보이스트롯’ 열풍 중심에는 다른 곳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실력자들의 무대가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늘(11일) 밤 방송되는 ‘보이스킹’ 5회에서는 상상을 초월하는 빅매치가 벌어진다. 바로 박강성과 조장혁이 2라운드에서 맞붙게 되는 것. 1:1로 진행되는 2라운드에서는 둘 중 한 명이 무조건 탈락하기에, 더욱 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강성과 조장혁의 대결은 스튜디오 안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두 사람이 무대 위로 올라오자 지켜보던 이들이 “사실상 결승전”, “이 둘이 벌써 나오면 어떡하냐”라고 이야기할 정도였다고. 또한 이 대결은 다른 참가자들이 꼽은 가장 기대되는 무대 중 하나였다.

뜨거운 기대를 안고 무대에 오른 두 사람은 팽팽한 신경전으로 장내를 긴장감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선배인 박강성에게 “형님, 저 많이 컸습니다”라고 도발하는 조장혁과 “다음 라운드부터는 집에서 ‘보이스킹’을 보게 해주겠다”고 말한 박강성. 이들은 이러한 자신감이 무색하지 않은 최고의 무대를 준비해왔다는 전언.

이에 무대를 본 뒤 킹메이커들의 반응도 역대급이었다고. 바다는 박강성의 무대를 보고 눈물을 펑펑 흘렸으며, 조장혁의 무대에는 윤일상이 “완벽하다”라고 극찬을 보냈다고 한다. 과연 경연을 넘어 한 편의 공연 같았던 두 사람의 무대는 어떨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보이스킹’ 5회가 기다려진다.

한편 박강성과 조장혁, 두 가왕의 물러설 수 없는 대결은 5월 오늘(11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MBN ‘보이스킹’ 5회에서 함께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