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시 겸손함이 지금만큼 많지 않아"
유재석/사진=KBS 2TV '컴백홈'

유재석/사진=KBS 2TV '컴백홈'

방송인 유재석이 과거 메뚜기 캐릭터가 싫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컴백홈'에서는 유재석이 데뷔 30주년을 기념해 신인 시절을 되돌아봤다.

이날 메뚜기 탈을 타고 등장한 유재석은 "버라이어티 진출을 메뚜기 탈을 쓰고 했다. 당시 KBS 예능국에서 메뚜기 탈을 주면서 '할 거면 하고 말 거면 말아라'라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우선 그 탈을 집으로 가져가서 새벽 2시에 내비게이션도 없이 후배와 통영으로 출발했다. 거기서 핑클을 만난 것"이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그때는 메뚜기 탈이 너무 싫었다. 이게 나를 가둘까봐 두려웠고 겸손함이 지금만큼 많지 않았다. '내가 왜 메뚜기야?'라는 거부감이 심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튜브에 제 신인 시절 모습이 많다. 그때는 세상이 너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지금 그 시절 영상을 보니까 세상이 나를 알아봤기 때문에 무명 시절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컴백홈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