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사진=방송 화면 캡처)

'로스쿨'(사진=방송 화면 캡처)


고윤정이 자신을 협박하는 이휘종을 밀쳤다.

6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에서는 전예슬(고윤정 분)이 양종훈(김명민 분)의 3차 공판에서 거짓증언을 하려다 그만 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고영창(이휘종 분)은 전예슬에게 "너는 양종훈이 커피에 타서 먹이는 걸 봤고 그건 필로폰이였다"라고 말하길 강요했다. 게다가 전예슬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보내며 협박했다. 이에 어쩔 수 없이 전예슬은 자신이 목격자라고 거짓 진술을 하기에 이르렀다. 전예슬은 진형우의 질문에 양종훈이 서병주 커피에 필로폰을 타는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양심의 가책을 느낀 전예슬은 "나 못하겠어. 법을 공부하면서 이러면 안되는거잖아. 법조인이 되겠다는 내가 이러면 안되는거잖아. 죄송합니다. 제가 정신이 나갔었다"라며 자신이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예슬은 "제가 두려운건 몰카에 찍힌 동영상이었다.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이 너무 두려웠다"라며 "교수님이 커피에 탄게 뭔지 저는 모른다. 본 적이 없으니까요.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전예슬은 자신을 협박하며 동영상을 올리려던 고영창을 말리려다 밀었고 고영창은 머리를 부딪혀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