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김강훈이 김동현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예능 최초 ‘경복궁’을 사부로 모시고 강사 최태성과 배우 김강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김강훈에게 “누가 왕이 될 상처럼 보이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강훈은 “이승기 형”이라고 대답했다. 김강훈은 “드라마에서 왕 역할을 했을 때 잘 어울렸다”고 이유를 말했다.

이어 다음 질문으로 “가장 미천한 신분은 누구일 것 같냐”고 묻자 김강훈은 “김동현 형”이라고 대답해 멤버들을 웃게했다. 김동현은 “나는 무사나 장군 쪽인데”라고 아쉬워했다. 첫 문제를 맞힌 이승기는 "제가 왕이 되면 일단 경회루 물부터 빼겠다"고 폭정을 예고해 웃음을 줬다. 양세형은 “이승기가 왕되면 안된다. 분명 폭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BS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