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멘트 하고 내려갔는데 역전 당해 화가 나"
윤석민/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윤석민/사진=TV조선 '아내의 맛'

기아 타이거즈 전 투수 윤석민이 과거 논란을 빚은 자해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배우 김예령과 딸 김수현 그리고 사위 윤석민 부부의 하루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윤석민은 격려차 모교 야구 후배들을 찾았다. 한 후배는 멘탈 관리법과 관련해 "전에 글러브 던지고 캐비닛을 부순 적이 있지 않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윤석민은 "벌금도 3000만 원 정도 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이휘재는 "프로에서는 윤석민 선수 값어치를 따져서 5억을 줬는데 몸을 다쳤으니 벌금을 받을 수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윤석민은 "그때 손가락이 부러져서 재활이 끝날 때까지 연봉 50%가 삭감됐다"며 "저희 팀이 리그 1위였고 제가 에이스였다. 근데 제가 던질 땐 지고 다른 투수들은 2,3,4연승을 했다. 또 제가 던지면 졌다. 그런 상황들이 유난히 많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윤석민은 "많이 예민한 상태라 감독님의 만류에도 135구를 던졌다. 그때 기자들이 승리가 결정되지도 않았는데 승리 멘트를 받아가고 있었다"며 "위기상황에서 내려왔고 안타를 맞으면 역전인 상황인데 멘트를 달라니까 화가 나서 글러브를 던지고 캐비닛을 부셨다. 근데 많은 분들이 다른 투수 때문에 화가 나서 부순 걸로 알고 계신다"고 해명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