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빌레라 (사진=방송캡처)

나빌레라 (사진=방송캡처)



‘나빌레라’ 박인환의 ‘청춘 응원법’이 화제다. 박인환이 슬럼프를 겪는 송강, 목표 잃은 취준생 홍승희, 방황하는 김권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네며 진한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평단, 언론, 시청자의 만장일치 극찬을 받으며 ‘지금 가장 필요한 머스트 씨(Must See) 드라마’의 파워를 보여주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연출 한동화/극본 이은미/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더그레이트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 인생 마지막 도전에 나선 ‘일흔 발레리노’ 박인환(덕출 역)과 꿈을 향한 도약에 나선 송강(채록 역)의 사제듀오 발레 케미가 안방극장에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박인환의 현실 청춘 응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5회 방송에서 덕출(박인환 분)은 슬럼프를 겪는 채록(송강 분)을 위한 위로로 시선을 강탈했다. 채록은 코 앞으로 다가온 콩쿨로 인해 부담감과 조바심을 느끼고 있었던 상황. 그런 채록의 노력을 지켜보던 덕출은 채록의 발이 연이은 연습에 찢어지고 피가 나자 이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고생하면서 열심히 하는데 잘 될 거야. 그냥 널 믿고 해봐”라고 백 마디 말보다 묵직한 진심 어린 응원을 전했다.

덕출의 손녀 은호(홍승희 분)는 직장 내 갑질도 묵묵히 이행하며 인턴 실습을 했지만 결국 점장에게 이용만 당한 뒤 낙제점을 받았다. 이를 알게 된 덕출은 점장의 후안무치에 대해 “그깟 나이 조금 더 먹은 게 뭔 대수라고? 난 요즘 애들한테 해줄 말이 없어요, 미안해서요. 열심히 살면 된다고 가르쳤는데 이 세상이 안 그래”라고 다그쳤다. 또한 덕출은 상심한 은호에게 “넘어져도 괜찮아. 무릎 좀 까지면 어때. 네 잘못 아니야”라고 위로, 치열한 경쟁과 암울한 현실에 지친 청춘을 향한 따뜻한 한마디가 보는 이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특히 호범(김권 분)을 찾아간 장면에서 덕출의 진정성 넘치는 위로가 돋보였다. 호범은 채록과 실랑이를 벌이던 중 의도치 않게 그를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게 만들었고, 이에 대한 죄책감으로 불안에 떨고 있던 상태였다. 덕출은 호범에게 “네 마음 알아. 나도 그랬으니까. 너도 날아오를 수 있어. 그러니까 끝까지 가지마”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덕출은 채록을 다치게 한 호범을 탓하기보다 그가 방황을 멈추고 자신의 꿈을 향해 날아오르길 응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한편 ‘나빌레라’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