쩐당포 정이나(사진=방송화면 캡처)

쩐당포 정이나(사진=방송화면 캡처)


‘쩐당포’ 정이나가 고객 맞춤형 정매니저로 변신했다.

10일 오전 SBS Plus ‘쩐당포’가 방송됐다.

이날 정매니저 정이나는 고객으로 출연한 소통의 전문가 김창옥에 대한 자세한 브리핑으로 눈길을 끌거나, 차분하고 안정적인 말투로 진행을 이어갔다.

특히 정이나는 “소통이 안 되면 고통이 온다. 외모보다는 말을 예쁘게 하는 사람을 만나야 행복하다”는 김창옥의 강연에 격하게 공감했고, “종신보험을 잘 가입하는 방법을 알려달라. 소통의 전문가가 속옷 사업을 시작해도 되는가”라며 김창옥의 쩐 고민을 언급하기도 했다.

미소는 기본, 적절한 리액션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더한 정이나는 시청자들이 궁금할 법한 쩐 질문도 잊지 않으며 믿고 맡기는 정매니저로 활약했다.

정이나는 앞으로도 ‘쩐당포’를 통해 대중을 만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