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이다해와 최여진의 계략에 또 넘어갔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는 황가흔(이소연 분, 전 고은조)이 자신을 경계하는 오하라(최여진 분)와 주세린(이다해 분)의 계략에 휘말려 불타는 창고에 갇히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황가흔은 고은조가 신부파티 때 죽던 날 입었던 드레스를 오하라의 영화 의상으로 제안했다. 이를 본 오하라는 화들짝 놀라며 뒤로 주춤했다. 오하라는 불쾌해하며 "나 이 의상 절대 안 입어. 내 영화의상은 주세린이 할 거야"라며 황가흔의 핑크빛 드레스를 입기 거부했다.

주세린 역시 위기에 몰렸다. 동대문 여신의 의상에 리터칭한 자신의 의상이 임원들의 마음을 사지 못할 위기에 놓이자 금은화(경숙 분)은 "황가흔 의상 품평회에 못 올라오게 막을 수 있으면 막아"라는 지시를 듣고 불안해했다.

이후 품평회에 가져갈 황가흔의 의상을 창고로 가져가는 걸 보게 된 오하라와 주세린은 또 한번의 작당을 했다. 오하라는 "나 저 옷 절대 못 입어"라며 라이터를 주세린에게 건넸다. 주세린은 황가흔 옷에 불을 붙이고 창고를 빠져나왔고, 창고에 있던 황가흔은 문이 고장 나는 바람에 나오지 못하고 불길 속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