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사진=tvN)

'온앤오프'(사진=tvN)


‘온앤오프’에서는 아이돌 하니의 홀로서기가 그려진다.

6일 밤 방송되는 tvN ’온앤오프'에서는 하니가 인생 첫 독립 일상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하니는 “나에 대해서 좀 더 알고, 자유로워지고 싶어 본가에서 나오게 됐다”라고 독립 배경을 밝히며, ‘나’를 찾는 공부로 하루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홀로서기와 공부를 위해 지내고 있는 공간을 공개해 눈길을 끌 전망이다.

하니의 진지한 심리학도 면모도 공개된다. 평소 심리학 분야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힌 하니는 아침부터 책상에 앉아 공부에 열중하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선사한다. 하니의 목표는 단순 공부에 그치는 것이 아닌 심리학 자격증 획득이라고. 이를 본 성시경은 “무언가를 새롭게 알고 싶어 하는 건강한 사람 같다”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어 하니의 집에 방문한 배우 정인선, 차민지와의 찐친 케미스트리도 선보인다. 두 사람은 하니와 함께 드라마 ‘아직 낫 서른’에서 연기하는 동료이자 실제로도 절친인 사이. 셋 중 가장 막내라는 하니는 정인선과 차민지의 살뜰한 보살핌 속에 막내미가 넘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할 전망이다.

하니, 정인선, 차민지의 보드게임 벌칙도 관전포인트. 이날의 벌칙은 이들이 정한 독특한 방법(?)으로 동요 ‘곰 세 마리’를 부르는 것으로, 벌칙 수행자의 귀여움에 스튜디오 모두 엄마미소를 지었다는 현장의 귀띔이다. 긴장감 넘치는 카드 게임 후 패배한 사람은 누구일지, 어떤 벌칙을 보여줄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