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이은형 강재준(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은형 강재준(사진=JTBC)


이은형, 강재준 부부가 유세윤-송진호와 제주도 자전거 라이딩에 나섰다.

4일(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강' 부부인 이은형, 강재준의 제주도 라이딩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 스튜디오에는 전직 아나운서에서 '욕망 아줌마'로 완벽 변신한 박지윤이 함께 했다. 박지윤은 최근 제주도로 이사한 근황을 전하며, 제주 살이의 장점을 자랑했다. 강재준은 "나도 제주도 사는 게 꿈이다"라며 한껏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공개된 VCR에서는 제주를 찾은 강재준의 모습이 공개됐다. 강재준이 절친한 유세윤, 송진우와 자전거 라이딩을 하기 위해 제주도를 찾은 것. '쫄쫄이' 옷차림을 하고 모인 세 남자는 서로의 모습에 폭소를 멈추지 못했다. 이때 이은형이 깜짝 등장했고, 유세윤과 송진우는 예정에 없었던 이은형의 합류에 당황했다. 이은형은 "자전거 실력이 늘어 같이 라이딩 할 수 있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라이딩용 자전거에 미숙한 모습을 보이며 결국 강재준과 함께 2인용 자전거에 탑승했다.

이어 네 사람은 아름다운 제주도 해안 도로를 따라 라이딩을 시작했다. 폭풍질주하며 스피드를 즐기는 유세윤, 송진우와 달리 이강 부부는 시작부터 삐걱댔다. 강재준은 속도가 느린 이은형 대신 혼자 페달을 밟으며 고군분투해 웃음을 유발했다.

두 팀의 격차가 많이 벌어지자, 강재준은 “원래 우리는 스피드를 즐기는 라이딩을 하는데 이럴 거면 왜 따라왔냐”며 참았던 불만을 표출했다. 이에 이은형은 “나는 라이딩이 경치도 구경하며 천천히 타는 건 줄 알았다“라며 나름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강재준은 “지금이라도 돌아가면 안 되냐”라며 이은형을 섭섭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아슬아슬한 이강 부부X유세윤X송진우의 자전거 라이딩 현장은 4월 4일(일)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