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휘인 (사진=RBW)

마마무 휘인 (사진=RBW)



마마무 휘인이 13일 솔로 컴백을 확정했다.

마마무 측은 오늘(2일) 공식 SNS를 통해 휘인의 첫 번째 미니앨범 'Redd'(레드)의 웹 재킷 이미지를 공개하며 솔로 컴백 소식을 전했다.

공개된 이미지 속 휘인은 강렬한 레드로 뒤덮인 공간에서 카메라를 뚫어질 듯 바라보고 있다.

특히 뽀얀 얼굴에도 붉은색 페인트칠이 되어 시선을 사로잡았고, 이전의 정적인 분위기와는 달라진 파격적인 모습이다.

이로써 휘인은 지난 2019년 9월 두 번째 솔로 싱글 ‘Soar’(소어) 이후 1년 7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하게 됐다.

휘인의 첫 미니앨범 ‘Redd(레드)’는 '정돈하다, 치우다'의 뜻처럼 “내 몸과 마음에 붙어 있는 거짓된 취향과 스타일을 치워버리고 본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자신을 나타내자”라는 의미를 담았다.

데뷔 첫 미니앨범인 만큼 휘인이 앨범 작업 전반에 걸쳐 두루 참여하며, 솔로 아티스트 휘인의 음악적 색깔을 고스란히 표현했다.

휘인은 2014년 마마무로 데뷔해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것은 물론, 그간 ‘부담이 돼’, ‘헤어지자’ 등 깨끗한 음색과 단단한 보컬을 앞세워 솔로 활동에도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지난해에는 마마무 문별을 시작으로 솔라, 화사까지 솔로 활동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만큼 휘인의 솔로 활동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휘인은 4월 13일 첫 번째 미니앨범 ‘Redd’를 발표하고 컴백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