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은 (사진=양지은 갤러리)

양지은 (사진=양지은 갤러리)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지난 3월 2일 본부에 특별한 후원금 전달됐다고 밝혔다.

가수 양지은 씨의 팬카페인 ‘양지은 갤러리’에서 미스트롯2 결승 진출을 기념해 모은 성금 1,090,000원을 장기부전 환자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본부에 전달한 것이다.

최근 ‘미스트롯2’ 프로그램에 참가한 가수 양지은 씨는 10대에 판소리에 입문했다. 이후 제주 출신으로는 유일하게 중요무형문화재 판소리 흥보가 1호 이수자자 되었고, 현재 미스트롯2에서는 출중한 가창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20대에 당뇨합병증으로 신장병을 앓은 아버지에게 자신의 왼쪽 신장을 기증한 사연이 알려져 더욱 화제가 됐다.

지난 2일 본부에 109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양지은 갤러리’ 한 관계자는 “아버지께 신장을 기증한 지은님의 사연을 통해 우리 팬들도 장기기증의 소중함에 공감하게 됐다”라며 “생명을 살린 양지은 씨의 따뜻한 행동을 따라 팬들도 장기부전 환자들을 돕고 싶은 마음에 후원을 결심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이번 후원금은 본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제주 라파의 집’의 신장병 환자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한편 ‘미스트롯2’ TOP7이 결승전 1라운드를 통해 선보인 곡들이 음원차트 올킬한 가운데 양지은 씨는 오는 4일 방송되는 ‘미스트롯2’ 결승 2라운드에서 최종 진(眞)의 영예를 안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먼저 신장 기증으로 가족의 생명을 살린 감동적인 사연으로 많은 팬들에게 장기기증에 대해 알려준 양지은 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스타를 닮은 팬들이 전한 따뜻한 후원금은 고통 받는 장기부전 환자들을 돕기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라고 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