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후의 명곡'(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수 가호가 '불후의 명곡'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27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희망신청곡 특집 2탄에서 이승열의 '날아'를 선곡해
놀라운 실력을 드러냈다.

가호의 무대를 본 정수라는 "다크호스다"라고 실력을 극찬했다. '불후의 명곡'에 처음으로 출연한 가호는 "중학교 1, 2학년 때 불후의 명곡'을 처음봤다. 부모님이 내가 출연한 것만으로 가문의 영광이라고 하더라"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가호는 김재환, 2F를 꺾고 2연승을 거둬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