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사진=KBS2)

'살림남2'(사진=KBS2)


백일섭이 4년 만에 ‘살림남’으로 돌아온다.

27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4주년 특집 ‘다시 보고 싶은 살림남’ 첫 번째 주자로 백일섭이 나선다.

앞서 일흔이 넘은 나이에 졸혼을 선언하고 좌충우돌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던 배우 백일섭은 4년 전 갑작스러운 허리 수술로 하차하며 팬들과 시청자들에게 많은 아쉬움과 걱정을 남겼다.

4년 만에 다시 만난 백일섭은 본인이 직접 지은 새 보금자리에서 여전히 호탕한 웃음과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며 반가움을 안겼다. 허리 수술에 이어 무릎 수술까지 해야 했던 백일섭은 행복한 노년을 위한 재활 운동과 다이어트로 일상을 채우는가 하면 못 말리는 ‘소주 사랑’ 습관도 바꾸었다는데.

인스턴트만 먹던 과거의 모습과는 달리 혼자서 떡국도 뚝딱 끓여내는 일취월장 살림 솜씨까지 장착한 백일섭의 놀라운 변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과거 드라마에서 부자 호흡을 맞췄던 MC 최수종에게 “아들 잘 있어?”라고 친근하게 인사를 건네던 백일섭은 이어 돌직구 새해 덕담으로 폭소를 자아내기도 해 어떤 말을 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건강을 되찾은 백일섭은 이순재, 손숙, 박정수와 함께 5년 만에 다시 서게 된 연극 무대에 열의를 불태웠다. 이런 가운데 연습이 끝난 뒤 모인 자리에서 동갑내기 손숙은 “졸혼하면 새 여자를 만나면 안 돼?”라는 돌발 질문으로 백일섭을 당황하게 하는 등 대배우들의 노 필터 꿀잼 토크를 예고하고 있다.

‘원조 살림남’ 백일섭이 깜짝 컴백하는 ’살림남2’ 4주년 특집 제1탄은 27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