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되어라 (사진=방송캡처)

밥이 되어라 (사진=방송캡처)



정우연과 권혁이 3년 만에 다시 만났다.

어제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강다현(다정 역)이 정우연(영신 역)의 약점을 확보하려는 김혜옥(숙정 역)의 술수로 ‘궁궐’ 인턴으로 취업에 성공한 가운데, 3년 만에 정우연과 권혁(정훈 역)이 재회하는 모습이 방영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영신과 정훈이 재회하는 장면의 순간 시청률은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여기에 아들 권도균(역)이 정우연을 좋아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지는 최수린(민경 역)의 모습이 방송되며 김혜옥이라는 공통의 적을 둔 정우연과 최수인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함께 떠나자는 정훈의 제안을 뿌리친 채 밥집에 남아 다정을 위로하는 영신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훈을 포기한 채 묵묵하게 자신의 곁을 지키는 영신의 모습에 어느새 다정도 마음을 열었고, 둘은 다시 전과 같은 진한 우정을 되찾았다. 어느새 3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다정은 대학을 졸업하게 되고 그 사이 공익근무요원 복무를 마친 조한준(오복 역)은 두 사람의 도움 속에 검정고시를 준비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궁궐’ 인턴조리사 면접을 치르는 다정의 모습도 방송되었다. 면접 간 숙정과 민경에게 영신과 절친한 사이임을 솔직하게 밝히는 다정을 두고 민경은 불합격을 말하지만, 다정을 영신의 약점으로 이용할 수 있겠다고 판단한 숙정은 다정을 합격시키고 다정의 첫 출근 날 자신의 사무실로 다정을 불러 “다정양 같은 딸 하나 있으면 좋겠다”며 호의를 밝힌다.

한편 지난 3년간 민경에게 약점을 잡혀 기를 못 펴던 숙정은 우연한 기회에 민경의 아들 권도균(준영 역)이 영신에게 연정을 품고 있음을 알게 되고, 민경에게 준영이 영신에게 준 다이아 목걸이를 건네며 "김영신이 이 집안 안주인이 되는 건가? 죽 쒀서 엉뚱한 사람 주게 생겼네"라며 비웃음을 전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3년 만에 밥집 앞에서 재회한 영신과 정훈의 모습이 방송되며 이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공개된 예고 속에는 영신과 정훈이 나란히 밥집에 앉아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모습이 포착되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는 백반집에서 지친 사람들의 허기를 채워주는 인간 비타민 ‘영신’과 그녀를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사랑과 우정, 야망과 용서의 이야기를 그려낸 드라마로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