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클렌징'(사진=방송 화면 캡처)

'폰클렌징'(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완선과 조권이 반려동물 사진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MBC ‘폰 클렌징’에서는 고양이와 강아지 무한 사랑으로 유명한 김완선과 조권이 자신들의 반려묘와 반려견을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완선은 애묘 레이를 소개하면서 “결벽증이 심했는데 몸이 안 좋았던 레이를 입양하면서 고양이들 위주로 살았다. 고양이들이랑 살다보니까 그럴 수 없어서 털 있어도 뒹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첫 애묘인 레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을 때를 회상하던 김완선은 “16살이 되면서 오래는 못 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마음의 준비를 했는데 막상 가고 나니까 제가 생각한 것보다 만 배는 더 슬펐다”라고 기억했다.

조권은 레이디가가, 저스틴비버, 케이티페리, 마돈나 등 4명의 강아지에게 슈퍼스타의 이름을 붙여 키우고 있었다. 이중 페리와 돈나는 유기견을 입양한 것으로 잘 키운 강아지들의 모습에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