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KBS 2TV)

편스토랑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윤아가 절친 엄지원에게 이사 후 랜선 집들이를 한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도시락’을 주제로 한 22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그중 오윤아는 아들 민이와 새롭게 변화한 일상을 공개한다. 이 과정에서 오윤아의 절친 엄지원이 무방비 상태로 ‘편스토랑’에 깜짝 등장, 모두를 놀라게 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선 방송에서 오윤아는 아들 민이가 뛰어놀 수 있도록 마당이 있는 집으로 이사할 계획을 밝혔다. 이에 짐을 정리하며 입지 않는 옷을 기부하고, 또 절친인 백지영과 홍지민에게 나눔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드디어 오윤아와 민이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공개된다.

이날 새 집에서 눈을 뜬 오윤아는 평소 절친한 배우 엄지원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고 한다. 휴대전화 화면에 등장한 엄지원은 막 잠에서 깬 듯 무방비의 민낯 상태였다고. 그러나 민낯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미모를 자랑했다고 한다.

이어 본격적인 랜선 집들이가 시작됐다. 민이가 다른 이들을 눈치를 보지 않고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이사한 곳인 만큼, 새 집은 너른 마당을 가진 3층집이었다. 집 안으로 들어서자 집밥 퀸 오윤아의 요리가 완성될 깔끔한 주방이 돋보였다. 이곳은 오윤아가 ‘편스토랑’을 위해 특별히 새 단장한 곳.

또 눈길을 끈 것은 집안 곳곳 장식된 오윤아와 민이의 추억 사진이었다. ‘편스토랑’에서 함께했던 모자의 동반 화보 역시 큰 액자로 장식되어 있어 반가움을 자아냈다. 이어 2층에 자리 잡은 오윤아의 공간, 3층에 자리 잡은 민이의 공간까지. 3층집을 가득 채운 오윤아-민이 모자의 사랑이 보는 사람까지 기분 좋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한편 오윤아가 3층집으로 이사를 온 결정적 이유는 역시 아들 민이 때문이었다고 한다. 2021년 10kg 감량이 목표인 민이를 위해 움직임이 많은 3층집을 선택했다는 것. 실제로 이사 후 사뭇 달라진 민이의 모습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살 빠진 것 같다”라고 감탄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윤아 민이 모자의 새로운 집과 새로운 일상, 절친 엄지원의 눈부신 민낯 미모까지 모두 공개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9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