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이 이소연에게 이별을 종용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오하라(최여진 분)는 절친 고은조(이소연 분)에게서 차선혁(경성환 분)을 빼앗기 위한 방법을 궁리했다.

이날 차선혁 엄마 윤초심(이미영 분)은 짝퉁 가방을 판매해서 경찰에 체포됐다. 이에 고은조의 아빠 고상만(정승호 분)은 "어떻게 우리 상가에서 짝퉁이 나와"라고 말하더니 충격을 받아 쓰러졌다.

차선혁의 엄마가 변호사를 사야하는 상황을 오하라도 알아챘고 차선혁과 그의 엄마 윤초심의 마음을 사기 위해 변호사까지 보냈다. 윤초심이 풀려나는데 오하라는 직접 찾아갔고 두부를 들고 나타난 고은조에게 "넌 겨우 두부냐? 하라는 변호사까지 보내줬는데? 너네 집에서는 사돈이 유치장 가게 생겼는데 걱정도 안된다니?"라며 고은조의 집에 따지러 갔다.

이후 오하라는 고은조에게 "이 결혼 다시 생각해 보는 거 어떠냐. 냉정하게 생각해 봐라.결혼은 서로 도움이 되는 사람끼리 만나는 거다. 인생 거는 건데 서로 윈윈해야 하지 않겠냐"라고 헤어질 것을 종용했고, 충격받은 고은조는 "오빠랑 나는 서로 사랑하니까 결혼하기로 한 거다. 도움 따져서 하는 게 아니라고"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에 오하라는 "이 결혼 반드시 못하게 할 거야. 무슨 수를 써서라도"라며 속으로 다짐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