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카카오M이 ‘아직 낫서른’의 첫 공개를 앞두고, 실제와 동갑내기 ‘서른이’ 캐릭터를 맡은 정인선과 강민혁의 작품에 대한 남다른 의미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23일(화) 오후 5시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다. 정인선은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웹툰 작가 서지원 역을 맡아 서른 살의 흔들리는 일과 사랑을 현실감 있게 그려낸다. 강민혁은 서지원이 연재하는 웹툰의 기획 담당자이자 15년 만에 재회하는 첫사랑 이승유 역으로 등장해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종잡을 수 없는 ‘썸’으로 설렘을 전할 예정.

‘아직 낫서른’으로 처음 호흡을 맞추는 정인선과 강민혁은 정확히 서른의 나이에 이번 작품을 만나 캐릭터와 함께 고민하고 감정에 이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아역 배우로 시작해 친근하고 호감도 높은 배우로 성장한 정인선은 그간 현실에 찌든 동네 순경, 육아에 올인한 경단녀, 정체불명의 싱글맘 등 다채로운 캐릭터들을 연기해왔지만 또래의 일상을 연기하는 것은 ‘아직 낫서른’이 처음. 정인선은 “서른의 나이에 ‘아직 낫서른’이라는 작품을 만나 서른을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 의미있게 다가왔다. 막상 서른이 되어도 별다르지 않던 일상, 이쯤 되면 멋지게 잘 해낼 줄로만 알았던 일과 사랑에 대해 사람들과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라며 작품 선택에 대한 이유를 꼽았다.

특히 ‘서지원’은 웹툰 작가 지망생의 간절함을 딛고 작가로 인정받지만 일로 다시 만난 첫사랑과 로맨스에 얽히면서 영향을 받게 되는 캐릭터. 정인선은 “‘아직 낫서른’은 일과 사랑 그리고 인생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어디로 어떻게 가야하지?’라고 물음을 던지는 작품이다. 같이 고민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라고 말하며 어른인 듯 하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고민으로 가득 찬 현실 서른의 서지원에게 깊이 공감하며 그녀가 펼칠 연기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강민혁은 제대 후 첫 작품으로 ‘아직 낫서른’을 만나 여심을 뒤흔들 준비를 마쳤다. 웹툰 회사의 기획팀 대리인 ‘이승유’는 서지원과 중학생 시절 짝사랑과 첫사랑 사이, 풋풋한 추억을 간직한 인물이지만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는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 다시 만난 첫사랑과의 운명적 로맨스를 꿈꾸지만 마음을 재단할 수 밖에 없는 서른 살 현실 남자의 고민을 함께 표현해낼 예정이다. 강민혁은 “‘아직 낫서른’은 내가 해야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며 “나와 같은 서른 살의 이야기이고, 한번쯤 해봤던 고민”이라고 밝혀 작품과의 운명적 만남을 강조하기도. 이어 “강민혁이라는 사람의 고민도 많이 담을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렇게 하면 캐릭터가 더 풍성해지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여 강민혁의 고민과 매력이 녹아 든 이승유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서른 살에 ‘서지원’과 ‘이승유’로 만난 정인선과 강민혁은 중학생 시절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설렘은 갖고 있지만 지나온 시간만큼 사랑도 현실이 되어버린, 아직은 어설프게 ‘어른 로딩 중’인 서른살 남녀의 일과 사랑을 그 누구보다 깊이 공감하며 생생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특히 한결 멋지고 근사한 모습으로 재회해 한껏 설다가도 일로 부딪히며 차갑게 식어버리기도 하고, 어린 시절의 추억에 겉잡을 수 없이 뜨거워지는 이들의 연애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할 전망이다.

23일(화)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첫 공개되는 ‘아직 낫서른’은 웹툰 ‘85년생’이 원작으로, 가장 트렌디한 사랑의 형태들을 선보여 왔던 오기환 감독이 연출을 맡아, 차가운 겨울과 따뜻한 봄 사이,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나이 서른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설렘 가득 로맨스와 공감 가득 서른이들의 이야기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 각 20분 내외, 총 15화로 제작되며, 23일(화)부터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