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깻잎이 전 시아버지와 오해를 풀었다.

15일 저녁 방송된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 마지막 회에서는 유깻잎과 전 시아버지인 최고기의 아버지가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전 시아버지는 유깻잎과 마주하고 "옛날엔 이혼하면 끝인데 요즘은 세대가 확실히 다르다. 나한테 오해가 있었다면 너그럽게 풀고 나도 너그럽게 풀어갈 자신 있으니까 큰 앙금 가지고 사는건 안 돼"라며 용기를 냈다.

이어 시아버지는 "내 성격이 그런거지 본심은 안그렇다. 내가 니 욕을 했다면 사과할께. 너도 나에게 하고 싶은 말을 해라"라고 말했다. 유깻잎은 "건강하세요. 건강하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또한, 시아버지는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할 마음을 연구하고 솔잎이를 위해서 좋은 방법을 찾길 바란다"며 "솔잎이가 밤 10시에 엄마 보고 싶다고 대성통곡을 한다. 세월이 약인데 세월이 빨리 갔으면 좋겠다. 시간은 필요하겠지만 잘 숙고 하고 다듬어봐라. 솔잎이가 무슨 죄가 있나"라며 더 나은 방법을 찾길 권했다.

이어 유깻잎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얼굴 뵙고 나니까 괜한 걱정을 했구나 생각했다. 아버님과 그런 속 깊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그래서 좀 더 울컥한 마음이 있었다. 제가 아는 아버님은 속내를 말씀하는걸 어려우셨을것 같았다. 아버님도 오빠만큼이나 정말 많은 용기를 내셨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더 울컥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최고기는 "끝나는게 아쉽고 좀 더 늦게 고백했어야 했나 싶기도 하다"며 "시즌2로 만날까? 우리 할 이야기 진짜 많은데"라고 아쉬워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