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 최수영이 강태오에게 이별을 고했다.

4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16회 에서 서단아(최수영 분)이 아버지 서명필(이황의 분) 회장의 죽음 뒤 이영화(강태오 분)에게 이별을 고했다.

이날 서명필 회장이 위급하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간 서단아는 "왜 이제서야 알게 해. 나만 몰랐네. 딸 패륜아 만들 일 있어요?"라고 원망을 쏟아냈다. 이에, 서명필은 "이렇게 예쁜 패륜아가 어딨어?"라며 위독한 상태에서 농담을 던졌고, 서단아가 "아버지"라고 부르자 서명필은 "모두 모이니 좋구나"라고 세 자식들을 바라보다 숨을 거뒀다.

이후, 서단아는 이복오빠가 서명필 회장이 운명을 달리하자마자 돌변해 아버지의 사업장을 좌지우지하려는 모습에 경계심을 표했다. 이영화를 만난 서단아는 "창창한 이영화가 더 이상 시간 낭비 안하고 살았으면 좋겠는데. 어차피 결말 어떻게 된 줄 알고 시작한 거 아니야? 니 해피엔딩 못 해준다는 소리야. 이젠 더 시간이 없어. 더 위로 올라가야 해서"라며 돌아섰다.

이에 이영화는 "나 집에 갈래. 나 따라오지마요. 나 따라오면 나 진짜 죽어버릴거에요"라며 자리를 떴고 서단아는 "나한테 협박을 한다. 너를 담보로? 그건 그러네"라고 인정했다. 이어 서단아는 과거에 이영화와의 하룻밤 추억을 떠올리며 "미안해 내가 니 세계로 들어가면 되는데 너를 내 세계로 끌어들여서. 너는 결승점을 향해 가는데 나는 반환점을 향해 가서 미안해"라며 중얼거렸던 때를 생각하며 씁쓸해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