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동이 형이 편집하라고 한 것 같다"
줄리엔 강/사진=MBC '라디오스타'

줄리엔 강/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줄리엔강이 남자 연예인들의 싸움 서열을 정하며 본인을 0위로 꼽아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범 내려온다' 특집으로 권인하, 박선주, 줄리엔강, 이날치 권송희, 신유진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줄리엔강에 '연예계 싸움 서열'을 물었다. 이에 줄리엔강은 "마동석-이재윤-윤형빈-김종국-강호동" 순으로 매기며 본인은 제외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MC들이 줄리엔강의 순위를 묻자 줄리엔강은 "저는 뭐"라며 답을 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국진은 "이걸 꼽을 정도가 된다는 건 그 위라는 것"이라고 했고, 줄리엔강이 이를 부정하지 않아 또 다시 주변을 폭소케했다.

또 강호동을 5위로 꼽은 이유에 대해 "씨름은 모르겠는데 옛날에 예체능 프로에서 (강호동과) 겨루기를 했었다. (강호동이) 갑자기 레슬링 공격을 하길래 제가 반격해서 이겼다. 근데 방송에 안 나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동이 형이 편집하라고 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