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방송 화면 캡처)

'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방송 화면 캡처)


박주미가 이효춘을 원망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2회에서는 사피영(박주미 분)이 자신과 아빠를 갈라놓은 모서향(이효춘 분)에게 따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피영은 남편 신유신(이태곤 분)에게 바람난 아빠 가정사를 털어놓은 모친 모서향에게 울분을 토했다. 사피영은 "아빠 때문에 엄마만 그랬으면 됐지. 왜 우리 가정까지 깨냐. 죽을 힘으로 완벽한 아내, 며느리 연출해왔다. 왜 산통깨냐"며 "엄마는 나이들어도 항상 자신만 생각한다. 이기적이다"라며 매섭게 모친에게 몰아부쳤다.

또한 사피영은 자신과 아빠를 못 만나게 한 모서향을 원망하며 "생판 남으로 만난 사람이 배신한번 했다고 본인만 갈라서든가 자식까지 갈라놓고"라며 "이혼할지언정 천륜은 끊지 말았어야지. 외도는 외도고 어떻게 딸한테 아빠를 떼어놓냐. 아빠도 자격있다. 엄마한테나 잘못했지 나한테 잘못했냐"라고 원망의 말을 쏟아냈다.

심지어 사피양은 "엄마 때문에 아빠 죽었다. 집에서 쫓아낸 것도 모자라 딸 목소리도 못 듣게 하니 학교 앞까지 찾아왔다가 비명횡사했다"며 "엄마가 원인 제공했다는 생각은 안 하냐. 내가 질린 것처럼 아빠도 질렸을 것. 나 같아도 고양이 앞에 쥐마냥 들볶이다가 입안의 혀처럼 사근거리는 비서 있으면 마음갔을 것"이라고 아빠 편을 들었다. 이에, 모서향은 말을 잇지 못하며 "그래 다 내 잘못이다. 그 배신감 안겪어서 모른다. 더럽고 치떨리던 그 배신감"이라며 타는 속을 부여잡았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