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관협회 "좌석 거리두기 조정 필요…영화산업 붕괴"

한국상영관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며 좌석 거리두기 조정을 촉구했다.

협회는 14일 "극장이 텅 비었고 대한민국 전체 관람객이 하루 1만명 수준까지 떨어졌으며 좌석 판매율도 1% 수준이다.

경영난을 이기지 못한 상영관들은 속속 문을 닫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영화산업 전체가 붕괴하는 것을 피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협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향해 "선결해야 할 문제가 많지만 17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 시 우선 극장 내 거리두기 조정을 고려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일행끼리는 옆자리에 앉을 수 있도록 해줄 것과 영업 종료 시간제한을 풀고 마지막 회차 시작 시각을 기준으로 재조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협회는 "영화관은 그 어떤 다중이용시설보다 철저히 방역을 준수하고 있다.

그래서 영화관에서의 2차 감염은 전무했다"고 강조하며 "더욱 철저히 방역에 신경 쓰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