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혜란 (사진= 에이스팩토리 제공)

염혜란 (사진= 에이스팩토리 제공)


드라마를 통해 현실을 잊게 하는 배우 염혜란이 ‘힐링 배우’로 사랑받고 있다.

10.6%(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 플랫폼 시청률에서 전국 기준 평균. 닐슨 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돌파하며 OCN의 흥행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의 주연 배우 염혜란이 전작 ‘동백꽃 필 무렵’에 이어 2연타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 같은 흥행에는 온정이 느껴지는 염혜란의 힐링 열연이 함께했다. 차가운 듯 보이지만 누구보다 동백(공효진 분)에게 따뜻했던 ‘동백꽃 필 무렵’(이하 '동백꽃')의 변호사 홍자영이 그랬고, ‘경이로운 소문’ 카운터 팀의 리더이자 소문(조병규 분)에게는 엄마 같은 존재인 추매옥 또한 그렇다.

염혜란의 믿고 보는 힐링 열연은 흥행의 큰 요소로 자리하고 있다. 그가 주는 신뢰는 배신이 없다. 캐릭터를 ‘좋은 사람’으로 만드는 ‘배우의 힘’을 선사하고 있는 것.

‘동백꽃’에서는 염혜란만의 든든함으로 시청자를 온전히 캐릭터에 빠져들게 만들며 극 중 인물들이 곤란한 상황에서 처하면 영웅처럼 등장해 카리스마와 통쾌함까지 선보여 ‘국민 언니’, ‘국민 누나’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에 극 후반부에는 시청자로 하여금 극중 인물들이 곤란하거나 어려운 상황에 처하면 해결사 ‘홍자영’을 찾게끔 만들었다.

이는 ‘경이로운 소문’에서도 이어졌다. 악귀를 잡는 카운터의 리더로 활약 중인 염혜란은 팀 내 유일한 치유 능력자다.

이에 카운터는 물론 악귀에게 위협을 당한 사람들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존재로 염혜란은 이 같은 추매옥의 ‘힐러’로서의 능력에 인간미와 정을 더했다. 능력치뿐만이 아닌 카운터들이 감정적으로 기댈 수 있는 인물로 그리며 리더이자 엄마로서의 역할을 해낼 수 있는 유일무이한 힐링 캐릭터를 염혜란만의 색으로 완성했다.

이를 통해 염혜란은 대중에게 대체불가라는 말을 떠올리게 만들고 있다. 염혜란이 아닌 추매옥 또는 추매옥 없는 ‘경이로운 소문’을 상상할 수 없게 하며 대체불가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것. 작품을 통해 잠시 동안 현실을 잊는 위로와 감동 그리고 재미까지 선사함으로써 ‘현실 힐러’이자 ‘힐링 배우’로 사랑받고 있다.

2연속 흥행으로 대중에게 믿고 보는 배우로 신뢰를 더 하고 있는 염혜란의 ‘경이로운 소문’은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OCN을 통해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