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형 (사진=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이주형 (사진=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기대주’ 이주형이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는 16일 “시선을 사로잡는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이고 깊은 눈빛과 목소리, 그리고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자랑하는 이주형과 전속계약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주형은 안정적인 연기력 뿐 아니라 다채로운 매력과 숨은 끼가 무궁무진한 배우다. 이주형 배우의 무한한 가능성이 다양한 분야에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애정 어린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서울 패션위크는 물론이고 유명 패션 의류 브랜드와 매거진의 전속 모델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이주형은 최근 영화 ‘기생충’에서 인상 깊은 활약을 보여주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다.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에서 오보에 수석 구선재 역으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이주형은 ‘마담앙트완’에서 수학천재 원지호 역을, ‘애간장’에서는 꽃미남 영화배우 추근덕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오윤아를 비롯해 류화영, 뮤지컬 배우 정재은, 가수 선예, 한희준,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 등이 소속돼 있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