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도 모두 연기…'원더우먼 1984'만 남아

크리스마스 최대 기대작이었던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도 결국 개봉을 연기했다.

크리스마스 기대작 '소울'도 결국 개봉 연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현 상황을 고려해 오는 25일 예정이었던 영화 '소울' 개봉을 내년 1월로 변경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칸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소울'은 뉴욕의 음악 선생인 '조'가 꿈에 그리던 최고의 밴드와 재즈 클럽에서 연주하게 된 날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되어 '태어나기 전 세상'으로 떨어지면서 다른 영혼들을 만나는 이야기다.

픽사 애니메이션의 정점이라는 평을 받으며 기대감을 높여 왔다.

'소울'이 개봉을 연기함에 따라 크리스마스 개봉작은 워너브러더스의 블록버스터 '원더우먼 1984' 한 편만 남게 됐다.

앞서 한국 영화 기대작이었던 공유·박보검 주연의 '서복'과 염정아·류승룡 주연의 뮤지컬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가 12월 개봉을 포기하고 내년으로 연기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