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흔 "투수가 저와 정면대결을 했다면 상관 없는데
고의사구를 줘서 아예 칠 수가 없는 상황이였다"
박용택과 홍성흔/사진=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밤심'

박용택과 홍성흔/사진=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밤심'

최근 은퇴한 프로야구 선수 박용택이 지난 2009년에 논란이 됐던 '졸렬택' 사건을 회상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밤심'(이하 '밤심')에서는 박용택과 정근우를 응원하기 위해 야구 선배인 양준혁과 홍성흔이 등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용택과 홍성흔은 지난 2009년 타격왕 두고 경쟁을 벌였던 시즌을 언급했다. 당시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박용택은 경기에 불참했고, 홍성흔은 경쟁을 위해 경기에 참여했지만 결국 박용택이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후 웃고있는 박용택의 모습이 화면에 잡히며 비난이 쏟아졌다. 당시를 회상한 박용택은 "야구하면서 가장 힘들었었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야구 관두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성흔이 형과 타격왕 경쟁이 붙었다. 3할 4푼, 5푼이 아니라 3할 7푼대에서 경쟁이 붙은거다.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라 주전들은 모두 빠진 상태였다. 감독, 코치님이 저한테 '경기 나갈래?'라고 물었다. 하루 정도 고민을 했는데 확률상 뒤집는게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을 했다. 당시에는 타율을 지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홍성흔은 "용택이와 시합 전 복도에서 만났다. 시합 나오냐고 물었다. 제가 용택이 입장이여도 그랬을 거다. 야구를 하면서 '타격왕' 타이틀을 갖는 게 쉽지 않은 일이다. 제가 실망스러웠던 건, 투수가 저와 정면대결을 했다면 상관 없는데 고의사구를 줘서 아예 칠 수가 없는 상황이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일로 인해 '졸렬택'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된 박용택은 "그때 카메라가 성흔이형과 저만 비추고 있었다. 제가 웃고 있는게 방송에 잡혔는데, 사실 그날 이진영 선수가 계속 웃기게 했다. 그래서 잠깐 웃었는데 '졸렬택'이 됐다. 스포츠 뉴스 헤드라인이 '졸렬한 타격왕'이였다"고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