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범·싱글·아티스트 차트 1위…"올해 최고의 팝 가수"
BTS, 빌보드 3개 주요차트 동시석권…그룹으론 사상 최초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한 데 이어 인지도를 보여주는 차트인 '아티스트 100'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그룹으로 이 3개 차트를 동시에 석권하는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빌보드는 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이번 주 아티스트 100 차트 정상에 올랐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이 차트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열세 번째로, 전체 가수 가운데 여섯 번째로 많다.

12번씩 1위를 차지한 저스틴 비버와 에드 시런을 제쳤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이번 주 새 앨범 'BE'와 타이틀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으로 각각 빌보드 200과 핫 100에서 1위에 오른 바 있다.

지금까지 빌보드 200, 핫 100,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 동시에 1위를 기록한 가수는 드레이크, 테일러 스위프트, 아델, 아리아나 그란데 등 9명뿐이며 이 중 그룹은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BTS, 빌보드 3개 주요차트 동시석권…그룹으론 사상 최초

빌보드는 최근 들어 눈부신 성과를 내는 방탄소년단을 '파이브 버닝 퀘스천스' 코너 주제로 다루기도 했다.

'파이브 버닝 퀘스천스'는 한 주 동안 화제가 된 가수와 음악에 대해 빌보드 스태프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코너다.

미아 나자레노는 "의심할 여지 없이 방탄소년단은 올해 최고의 팝 가수"라며 "올해 두 장의 성공적인 앨범을 냈고 두 개 언어로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수치가 아니더라도 이들과 같은 열정을 보여줄 아티스트는 없다"고 말했다.

제이슨 립슈츠는 방탄소년단이 라디오 차트 '톱 40'에 들었으며 처음으로 그래미 어워즈 후보로도 지명됐다며 "올해 최고의 팝 가수라는 꽤 설득력 있는 사례들"이라고 평가했다.

가브 긴즈버그는 방탄소년단이 '다이너마이트'로 그래미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해 "'다이너마이트'가 적당한 보상을 받게 된 것이 매우 기쁘다"며 "이들이 가까운 미래에 그래미 4대 본상 후보에도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BTS, 빌보드 3개 주요차트 동시석권…그룹으론 사상 최초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0일 발매한 'BE'로 잇달아 새로운 기록을 쏟아내고 있다.

빌보드 62년 사상 처음으로 한국어 곡으로 핫 100 1위에 올랐으며, 한 트랙을 제외한 모든 새 앨범 수록곡이 이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BE'는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는 2위를 기록했고, '라이프 고스 온'은 오피셜 싱글 차트에서 방탄소년단 곡으로 두 번째로 높은 순위인 10위를 차지했다.

이 앨범은 일본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12월 7일 자)에서 약 19만1천 장의 판매고로 정상을 차지하며 북미·유럽 시장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