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의 친동생 잃은 후 출가 결심해"
월호스님/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월호스님/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월호스님이 속세의 삶과 출가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어떻게 살 것인가' 편으로 꾸며져 월호스님이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월호스님은 "달빛 산호 같은 존재가 되라고 붙여주신 이름"이라며 자신의 법명을 전했다.

출가한지 30여년 정도 됐다는 월호스님은 "토목공학과를 졸업했다. 대학 졸업하고 ROTC 최전방에서 근무하고 대우그룹에 들어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MC 유재석과 조세호는 대기업까지 다니다 출가한 이유를 궁금해했다. 이에 월호스님은 "젊었을 때 좌우에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명을 달리했다. '다음엔 내 차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3남매였는데 나 혼자 남게 됐다"고 털어놨다.

월호스님은 "장교로 있을 때 뉴스에서 '산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있었다'는 걸 들었다. 그 뉴스가 이상하게 꽂히더라. 얼마 안 있다 동생이 그렇게 됐다고 연락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듬해 또 다른 동생이 아침에 눈을 감았다. 처음에 겪었을 때만 해도 긴가민가했는데 두 번째 겪으니 이게 아니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