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이렇게 많은 거 처음 본다"
유진과 이지아/사진=SBS '런닝맨'

유진과 이지아/사진=SBS '런닝맨'

배우 유진과 이지아가 '런닝맨' 출연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주역 이지아, 김소연, 유진, 하도권이 출연했다.

이날 유진은 "오랜만에 예능 나와서 기대가 된다. '펜트하우스'에서 오윤희 역을 맡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유재석은 "'런닝맨'을 처음 나온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진은 "그렇다. 카메라 이렇게 많은 거 처음 본다"라고 놀라워했다.

이어 이지아는 "다들 처음 뵙는 분들이라서 엄청 떨린다"라며 '런닝맨'에 처음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지아의 말에 유재석이 "'런닝맨' 평소에 즐겨보셨냐"고 하자 이지아는 당황해하며 답을 하지 못했다. 그러자 지석진은 "안 봤네"라고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다.

곧바로 이지아는 "주변에서 편하게 하고 오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회사에서도 그러고 친구들도 조언을 해줬다. 그런데 편하지가 않은데 어떡하지?"라면서 "시간이 좀 지나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엉뚱한 매력을 자랑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