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밤 노환으로 별세
 배우 김민종이 모친상을 당했다.

배우 김민종이 모친상을 당했다.

배우 김민종이 모친상을 당했다.

25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민종의 모친이 24일 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세. 김민종은 가족들과 함께 모친의 임종을 지킨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종은 가족들과 논의해 25일부터 3일장으로 모친의 장례를 치르기로 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남의 한 종합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7일이다.

SM은 "현재 김민종은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는 중이며 장례는 가족, 친지 분들과 조용하게 치르려고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