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음 (사진=나무엑터스)

이열음 (사진=나무엑터스)



배우 이열음이 시선을 강탈하는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이열음의 새로운 매력에 빠져든다. 앞서 공개된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와 함께한 화보를 통해, 이열음은 강렬한 변신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가운데, 새로운 화보 요정의 탄생을 알린 이열음의 화보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스틸 속 이열음은 화보 요정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변화무쌍한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낸다. 그는 블랙 튜브톱과 민트색 홀터넥, 주얼리 장식이 돋보이는 미니드레스 등 다양한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달라지는 의상과 어울리는 눈빛과 표정 등 디테일에도 변화를 주는 섬세함을 보여주기도.

뿐만 아니라, 이열음은 순수함부터 카리스마까지 상반된 무드를 모두 아우르는 등 어떤 콘셉트도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분위기 장인의 면모까지 선보였다. 이처럼 화보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스틸은 이열음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했다.

한편 이열음은 드라마 ‘고교처세왕’을 비롯해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애간장, ‘대장금이 보고 있다’와 영화 ‘더 킹’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했다. 최근 TV조선 드라마 ‘간택’을 통해 데뷔 이후 첫 사극에 도전,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