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사진=MBC)

백파더 (사진=MBC)



’백파더 확장판’에서 ‘백파더’ 백종원과 ‘양잡이’ 양세형이 김치를 두고 맞붙는다.

오늘(3일) 방송되는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확장판’은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 생방송의 준비 과정부터 마무리까지 알차게 모아 만든 프로그램으로, 이번 ‘백파더 확장판’ 3회는 김치를 주제로 꾸려진다. 김치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들에게도 익숙한 재료인 만큼 요리 도전에 대한 부담을 덜 것으로 기대된다.

‘백파더 확장판’ 3회는 백종원과 양세형의 ‘김치 7종 맛보기’로 시작한다. 서울, 경상, 전라, 충청, 제주는 물론 북한, 일반 기업 제품까지 총 7종의 김치를 먹어보고 각 김치가 어느 지역의 김치인지 맞히는 것. 두 사람은 오감을 총동원해 구별에 나선다.

처음에는 각 지역 김치를 맛보는데 의의를 뒀던 이 자리. 그러나 비슷한 겉모습, 입에 넣어볼수록 헷갈리는 맛 등 시간이 흐를수록 미궁에 빠지면서 백종원, 양세형의 승부욕을 자극한다. 티격태격하며 먼저 답을 말하겠다 하거나 베끼지 말라며 으름장 놓는 등 과열되는 분위기 속 과연 두 사람은 각 김치의 지역을 맞힐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생방송에선 빠르게 지나간 백종원과 양세형의 ‘깨알 케미’를 자세히 보는 것도 ‘백파더 확장판’의 포인트. 백종원이 ‘햄김치볶음밥’을 만들던 중 ‘요린이’들을 챙기느라 진도가 영 시원치 않자 양세형은 “27분 동안 (김치) 자르기만 했다, 이젠 볶아야 한다” 등 그를 재촉한다. 백종원과 ‘요린이’들의 길잡이 역할인 ‘양잡이’의 역할을 제대로 보여준 것.

‘백파더’ 백종원과 청양고추 외길 인생 ‘구미 요르신’의 팽팽한 대결 구도도 ‘백파더 확장판’의 볼거리. ‘구미 요르신’은 ‘백파더 레시피’를 따라가는가 싶다가도 ‘청양고추&고춧가루 폭탄 김치볶음밥’을 완성해 보는 이들의 뒷목을 잡게 한다. ‘구미 요르신’ 외에도 ‘백파더’ 보다 앞서 나가기 좋아하는 성격, 레시피 속 계량 무시 등 저마다 뚝심 있는 ‘요린이’들이 어김없이 나타나 기대감을 높인다.

‘백파더 생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딱 한번 90분 생방송된다. 달걀, 두부, 김치, 라면, 식빵, 미역, 추억의 쌀밥 3종 세트 등으로 요리했던 백종원과 양세형은 이번 주(8일)에는 참치를 주재료로 선택했다. 참치 캔으로 어떤 쉽고 간편한 ‘백파더 레시피’를 선보일지 8회 ‘참치 편’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백파더’ 관련 소식은 공식 인스타그램 및 네이버 TV ‘백파더’ 채널을 통해 알 수 있으며, 백종원과 양세형이 함께 요리 갱생을 시작할 ‘요린이’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절찬 모집 중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