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사진=MBC)

'공부가 머니'(사진=MBC)


가수 김현정이 아이들의 심리 검사 결과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창진이와 하윤이의 심리 검사에 폭풍 공감하던 김현정이 끝내 아이들에게 미안한 모습을 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룹 스페이스 A출신 가수 김현정의 IQ 146의 수능 성적 상위 1.8% 뇌섹남 남편과 모범생 DNA를 고스란히 물려받은 아들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여기에 수학 신동, 수학교사, 수능 출제위원, 수학의 정석을 집필한 세상에서 공부가 가장 쉬웠다는 시어머니까지 등장한다.

올해 초등학교 5학년이 된 첫째 아들 창진이는 운동이면 운동, 미술이면 미술, 대회만 나가면 상을 휩쓰는 못하는 게 없는 만능 재주꾼이다. 엄마의 말에 바로 수긍하는 모범생에, 동생을 다정히 깨우는 등 또래 5학년 남학생들에게 보기 드문 남다른 스윗함은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 예정.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아동심리 전문가 손정선은 남다른 의견을 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오빠의 다정함에도 시크한 모습을 보이는 하윤이는 오늘의 공부 계획을 묻는 엄마의 질문에 모르쇠 작전으로 눈웃음을 보이거나, 내일로 미뤄 웃음을 터뜨리게 만든다고.

언뜻 보기에도 정반대 성향을 가진 창진이와 하윤이를 보다 자세하게 알아보기 위해 기질 및 성격 검사를 실시한 결과, 창진이는 현역 아이돌 같이 주위를 엄청 많이 신경 쓰는 성향으로, 반복적이고 지루한 상황을 제일 싫어한다고.

반면 공부하는 것을 싫어하던 하윤이는 '모태 모범생'으로 타고난 지능이 전체 상위 4%라고 해 놀라움을 안긴다. 인내심과 독립심이 높고, 성격의 성숙도 역시 또래 보다 놓아 자기 주도 학습을 알아서 잘 할 아이라는 것.

아이들의 결과에 폭풍 공감과 놀라움을 보이던 김현정이 부모 양육 태도 검사 결과에서 끝내 눈물을 글썽여 과연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10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