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 김보성 (사진=MBN)

'보이스트롯' 김보성 (사진=MBN)


한평생 '의리'로 살아온 배우 김보성이 MBN '보이스트롯'에 도전한다.

김보성은 7월 10일 첫 방송되는 MBN 200억 프로젝트 '보이스트롯'에서 어머니에게 바치는 눈물의 무대를 펼친다. '보이스트롯'은 대한민국 방송 사상 최초로 스타들을 대상으로 펼쳐지는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김보성은 “평생 의리를 지키느라 어머니에게 불효했다. 지난 2월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머니 팔순 잔치도 못 챙겨드렸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남긴다. 김보성의 어머니는 아들이 13대 1로 싸운 뒤 쓰러졌던 과거를 언급하며 “아들 몸이 까맸다. 정말 죽은 줄만 알았다”라고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대한민국 모든 불효자식을 대신해 부른다”라며 노래를 시작한 김보성은 굵은 중저음 목소리로 어머니를 향한 진심을 쏟아냈다. 무대 후반부에는 무릎까지 꿇으며 절규했다는 후문.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김보성의 절절한 모습과 진심에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 역시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했던 대구까지 한걸음에 달려가기도 했던 김보성. 심사위원 진성은 “김보성 씨에게 박수 쳐드리고 싶다”라고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의리를 지킨 김보성을 극찬했다는 전언. 김보성은 지난 5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과의 의리를 위한 노래 '코리아찬가'를 발표하기도 했다고.

김보성의 진정성 넘치는 무대의 결과는 어떨지, 과연 냉혹한 트로트 서바이벌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벌써 기대가 뜨겁게 집중된다.

한편 '보이스트롯'은 연예계 숨은 트로트 고수들이 단 하나의 왕관을 차지하기 위해 진검승부를 벌이는 역대급 프로젝트다. 가수 남진, 혜은이, 김연자, 진성, 박현빈이 레전드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7월 10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