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빠본색'(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빠본색' 김지현과 남편 홍성덕이 '서프라이즈' 카메오에 도전했다.

5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는 MBC의 예능프로그램 '서프라이즈'에 카메오 출연자로 나서는 김지현, 홍성덕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지현과 홍성덕 부부는 대형 버스에 탑승해 '서프라이즈' 촬영장으로 이동했다.
"원래 꿈이 배우였다"고 밝힌 홍성덕은 과거 한류열풍을 일으킨 드라마 ‘가을동화’에 출연했던 했었다고 연기 경력을 밝혀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어 김지현은 ‘서프라이즈’ 촬영장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는 “고등학생 때 학교에서 영화 촬영하러 가라고 추천해서 갔는데, 그게 바로 ‘아제아제 바라아제’ 현장이었다”라고 첫 연기 경험을 떠올렸다.

김지현은 “그 당시에 거기서 내가 80만원을 벌었다”라고 말했고 홍성덕은 “많이 벌었네. 한 2년치 학비 벌었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성덕은 “나 연기 못하면 어떡하지?”라며 잔뜩 긴장했고, 김지현 역시 “나도 연기가 너무 오랜만이라 좀 걱정된다”며 떨리는 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촬영장에 도착한 김지현, 홍성덕은 '서프라이즈' 출연 배우들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김지현은 배우 김하영을 "김태희"라 부르며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