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태사자 박준석이 아내와 함께 일하는 고충을 토로했다.

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90년대 후반 소녀 팬들의 마음을 뒤흔든 태사자의 김형준, 박준석, 원조 꽃미남 김승현과 최제우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 박준석은 아내가 엔터테인먼트 대표임을 밝혔다. 이에 MC 김용만이 “아내와 함께 일하는 게 불편하지 않냐”고 묻자 그는 “제가 일할 때도 같이 있고, 쉴 때도 같이 있으니까 쉬는 시간이 없다. 그런 점이 약간 불편하다”며 아슬아슬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어 MC 김용만이 “아내일 때와 대표일 때 다른 점이 있냐”고 물었고, 박준석은 “평상시에는 밥 먹을 때 ”뭐 먹을래?“ 라며 의견을 묻지만, 일할 때는 ”오빠 이거 먹어. 저거 해라고 얘기한다”며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아내의 모습을 고백하기도 했다고.

97년 데뷔한 4인조 원조 꽃미남 그룹 태사자는 댄디한 스타일과 중독성 있는 노래로 큰 인기를 끌었다. 그 중 박준석은 특유의 순수한 미소와 귀공자 같은 외모로 많은 팬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에서는 글로벌 대세 그룹 WayV의 멤버 윈윈이 합류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