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 좋아'(사진=KBS)

'노래가 좋아'(사진=KBS)


‘노래가 좋아’가 화제의 트로트 신동 특집으로 개편 후 특집을 마련한다.

오늘(30일) 방송되는 ‘노래가 좋아’에서는 KBS2TV 개편을 맞이해 ‘트로트 신동 특집’ 무대가 꾸며진다. 그간 정동원, 홍잠언, 남승민, 전유진 등 화제의 트로트 신동들을 배출해온 '노래가 좋아'에서 그들을 뛰어넘을 차세대 트로트 신동을 선발하기 위한 뜨거운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이들을 심사하기 위해 가요계의 신사 이무송, 개그계의 디바 김미려, 글로벌 예능인 샘 오취리, 대세 중의 대세 태권 트롯 나태주까지 특급 심사위원 군단이 출격한다. 이들의 유쾌한 입담과 재치 있는 심사평으로 방송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총 5명의 트로트 신동이 무대에 오른다.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트로트 실력에, 무대를 즐기는 표정과 섬세한 제스처까지 다양한 끼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그중 프로에 가까운 완벽한 무대를 보여준 한 참가자의 무대에 가수 나태주가 “오히려 내가 배워야겠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또 첫 소절부터 타고난 감성과 창법으로 심사위원은 물론, MC장윤정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참가자가 등장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뛰어난 실력과 매력으로 중무장한 트로트 신동 특집 ‘우리 집 슈퍼스타’는 오늘 저녁 8시 30분 KBS2TV ‘노래가 좋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