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치타와 남연우 (사진= MBC 제공)

'부럽지' 치타와 남연우 (사진= MBC 제공)


‘부러우면 지는거다’ 치타-남연우 커플의 ‘플렉스 부산 투어’ 현장이 공개된다. ‘부산의 딸’ 치타의 친구들과 함께 초호화 요트부터 제트스키, 신선한 해산물까지 풀코스로 즐기며 마지막으로 남기는 두 사람의 기록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오늘(29일)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 시즌1 마지막회에서는 치타-남연우 커플의 ‘부럽지’에서의 마지막 데이트가 공개된다.

언제나 흥과 플렉스 넘치는 데이트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치타-남연우 커플. ‘부럽지’에서의 마지막 코스는 바로 부산이다. 부산은 치타의 고향이자 그녀의 친구들이 기다리고 있는 곳.

먼저 치타는 남연우와 과거 부모님과 함께 했던 곳을 찾아 어릴 적 자신의 모습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이어 친구들이 있는 해운대 바다를 찾아 요트와 제트스키를 즐기며 ‘부럽지’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역대급 ‘흥’을 쏟아낸다.

특히 치타는 제트스키를 타고 바다 위 폭주족(?)으로 변신한다. 치타는 파도를 가르며 리얼 치타 스피드를 즐기는 모습을, 남연우는 운전병 출신의 화려한 드리프트을 선보이며 시원함을 선사한다.

치타-남연우와 함께한 친구들은 과거 치타의 ‘서울촌놈들’ 뮤직비디오에 리무진과 요트 등 특급 지원을 아끼지 않는 플렉스로 찐 우정을 보여준 장본인들이다.

친구들은 치타-남연우만을 위한 초호화 요트를 마련해 두 사람만의 시간을 선물했다. 해무가 내려 앉은 환상적인(?) 바다 위 서로의 어깨를 기대고 앉은 두 사람의 로맨틱한 모습은 영화의 한 장면을 방불케 하며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낸다.

치타는 감상에 젖어 “우리는 어떻게 만났을까?”라며 사랑에 흠뻑 빠진 ‘순둥 치타’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요트 위에서 서로의 곁을 지키며 남긴 두 사람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늘(2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