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사진=MBC)

선녀들(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 사이판 자살 절벽에서 마주한 현실은 무엇일까.

6월 28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4회에서는 지난 주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하며 주목을 받았던 ‘사이판 탐사’가 이어진다. 지상낙원이라 불리는 태평양의 섬 사이판이 왜 지상지옥이 될 수밖에 없었는지, 이곳에 여전히 남아 있는 2차 세계대전의 흔적을 탐사할 예정이다.

이날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김혜윤은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군이 미군에게 쫓겨 최후의 시간을 보낸 사이판 북단으로 이동했다. 전쟁 당시 사용했던 무기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모습에 모두 눈을 뗄 수 없었다고.

이어 벼랑 끝에 몰린 일본군과 민간인 수백명의 발자취를 따라 간 ‘선녀들’은 깎아내릴 듯한 절벽과 마주하게 됐다. 절벽의 이름은 듣기만 해도 비극적 사연이 있을 것만 같은 ‘자살 절벽’이었다.

‘선녀들’은 전쟁의 막바지 흔적이 남아 있는 자살 절벽에서 과연 어떠한 전쟁의 현실을 마주한 것일까. 또 이 절벽은 어쩌다 ‘자살 절벽’이라는 이름이 붙여지게 된 것일까. 상상조차 힘든 전쟁의 참상이 ‘선녀들’ 모두를 충격에 빠드렸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이 과정에서 펼쳐질 설민석의 이해 쏙쏙 명강의는 또 한번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방송에서 2차 세계대전이 벌어지게 된 배경을 알기 쉽게 설명했다면, 이날 방송에서는 세계사와 한국사를 아우르는 명강의를 펼쳐냈다고 전해져 기대가 높아진다.

사이판 탐사 2탄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4회는 6월 28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