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가 드디어 오늘(26일) 컴백한다. 약 1년 2개월 만의 신곡이자 오는 9월께 발매될 첫 정규 앨범의 선공개 타이틀인 만큼 음악 팬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블랙핑크의 신곡 제목은 'How You Like That'. 블랙핑크만의 개성과 카리스마가 돋보일 힙합곡이다. 티저 형태로 살짝 공개된 이 노래는 몽환적이면서 웅장한 사운드가 도입부를 압도하며 블랙핑크의 강렬한 지휘를 예고했다.

'How You Like That'은 감정의 변화에 따라 고조되는 보컬과 'How You Like That'의 폭발적인 드롭 파트에 반전이 강렬한 인상을 주는 곡이다. 곡이 진행될수록 고조되는 파워풀한 비트가 '어떤 어두운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고 전진해 높이 비상하자'는 블랙핑크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음악 자체의 힘뿐 아니라 뮤직비디오 역시 블랙핑크의 대표적인 기대 포인트 중 하나. 고대 신전을 떠올리게 하는 세트나 거대한 날개 등 상징적 은유를 내포한 조형물의 스케일이 예사롭지 않다.

화려한 스타일링과 신비로운 분위기는 블랙핑크 멤버들의 '힙'한 매력과 어우러져 신곡 콘셉트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고, 이는 자연스럽게 뮤직비디오 본편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졌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 등 유력 외신들은 블랙핑크가 새롭게 불러일으킬 K팝 센세이션을 주목하고 있다.

조회수 11억회를 돌파한 '뚜두뚜두'를 비롯해 억대 뷰 영상만 18편을 보유한 '유튜브 퀸' 블랙핑크의 파급력이 얼마나 팝 주류 시장에 긍정적인 시그널을 줄 수 있는지 확인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달 발표된 블랙핑크와 레이디 가가의 협업곡 'Sour Candy'는 영국 오피셜 싱글 톱40 차트와 미국 빌보드 핫100서 각각 17위·33위에 올라 K팝 걸그룹 최고 기록('Kill This Love' 종전 최고 순위 41위)을 자체 경신했다. 더불어 오디오 영상만으로 글로벌 유튜브 송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포브스는 "블랙핑크가 빌보드 핫100에서 새로운 정점을 찍었으나 이 기세를 활용해 그들의 다음 싱글과 뮤직비디오는 더 높은 차트 순위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How You Like That' 은 오늘 오후 6시 전 세계에 동시 발매된다. 블랙핑크는 이보다 1시간 전인 오후 5시부터 V라이브와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카운트다운 라이브'로 글로벌 팬들과 만난다.

첫 컴백 무대는 26일(현지시간) 미국 NBC 간판 프로그램인 '더 투나인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에서 펼쳐진다. 첫 음악 방송 출연은 28일 SBS '인기가요'에서 시작한다.

YG 측은 "블랙핑크의 단독 리얼리티 콘텐츠 '24/365 with BLACKPINK'와 함께 다채롭고 활발한 활동이 꾸준히 진행될 것"이라면서 "블링크(팬덤) 분들이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지가 크다. 올 한해 블랙핑크는 단순히 어떠한 기록적 성과를 넘어선, 그 이상의 의미를 남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