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에 오픈릴레이션쉽 남자친구 사연에 3MC들이 역대급 분노를 터트린다.

오늘(2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22회에서는 서로에게 익숙해진 고민녀 커플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의 남자친구는 두 사람에게 권태기가 찾아오자 오픈 릴레이션쉽을 제안한다. 상대방을 사랑하지만 서로에게 신선함은 줄 수 없기에 그 감정은 다른 사람에게서 찾자는 것. 서로를 독점하지 않는다는 오픈 릴레이션쉽이란 개념에 MC들은 "이게 다 무슨 소리냐. 다 외계어로 들린다"라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

심지어 남자친구는 가스라이팅에도 소질을 보인다고. 이에 한혜진은 "헛소리이면서 논리적인 척한다"라며 분노한다.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합리적인 연애 방식이라 포장하며 고민녀를 설득했을 남자친구의 논리는 과연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오픈 릴레이션쉽이란 이름으로 비정상적인 연애가 계속되자 주우재는 "이거 사이코 드라마냐"라며 혼란스러워하고, 급기야 한혜진은 "난 이 시대에서 못 살겠다. 조선시대로 가야겠다"라며 보수적인 연애관을 털어놓기까지 한다고.

'연애박사' 곽정은마저 "진짜 악마 같다"라며 "나는 너무 이해되지 않는 게 30분 이상 지속되면 왼쪽 뇌가 전기가 온 것 같이 아픈데 오늘 그렇다. 인류 보편성을 건드리는 사연이라 그런 것 같다"라며 두통을 호소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MC들을 모두 뒤집어지게 한 오픈 릴레이션쉽의 진실은 무엇일까.

특히 이날 MC들은 권태기가 왔을 경우 대처 방법에 대해 각자의 방법을 소개하며 오픈 릴레이션쉽에 대해 냉철하게 분석할 예정이다.

한편 '연애의 참견 시즌3' 22회는 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