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코로나19로 두차례 연기 끝에 내달 11일 개봉

이태원 클럽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개봉을 재연기했던 영화 '결백'이 다음 달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키다리이엔티는 '결백'이 6월 11일 개봉한다고 22일 밝혔다.

'결백'은 기억을 잃은 채 살인 용의자가 된 엄마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딸의 이야기를 그린 추적극으로,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가 주연을 맡았다.

당초 '결백'은 지난 3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다가 개봉일을 이번 달 27일로 잡았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재연기라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