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사진=tvN)

메모리스트 (사진=tvN)



‘메모리스트’가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반전 전개로 시청자들을 패닉에 빠뜨리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측은 19일, 매회 반전 엔딩으로 충격을 넘어선 소름을 유발하는 배우들의 열연 현장을 공개했다. 진지와 유쾌함을 넘나드는 온도차 다른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초능력 연쇄살인마 지우개와의 끝장 대결에 돌입한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 집행자 흉내에서 벗어나 원수 가족을 죽이는 지우개의 진짜 복수가 시작되며 미스터리는 한층 짙어졌다. 교묘한 속임수는 물론, 기억을 조작할 수 있는 초능력 살인마이기에 그 무엇 하나 믿을 수 없는 상황. 20년 전 가족을 잃은 문용강(이신기 분)과 지우개와 같은 흉터가 있는 이신웅 차장(조성하 분)이 유력한 후보로 떠올랐지만, 동백이 지우개라고 밝힌 이신웅 차장의 충격 발언으로 지금까지 추적해온 모든 진실이 또다시 미궁 속으로 빠졌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에는 숨 막히는 긴장감을 빚어내며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한 열연의 순간이 담겨있다. “찾아야 돼. 반드시 초원을”이라는 의미심장한 유언을 남긴 채 숨을 거둔 집행자 진재규(조한철 분). 지우개 용의자로 가장 먼저 지목됐지만, 진재규는 딸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했을 뿐 지우개가 아니었다. 지우개를 잡기 위한 덫을 놓기 전까지 신경전을 거듭하며 심장을 쫄깃하게 했던 세 사람. 유승호와 이세영은 촬영 전 마지막 순간까지 대본에서 눈을 떼지 않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준다. 진지한 표정으로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하며 디테일을 완성해가는 조한철의 모습도 흥미롭다. 등장만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조한철은 완벽한 연기로 속내를 알 수 없는 진재규를 풀어내며 미스터리에 힘을 실었다.

온몸 던지는 열연을 이어가면서도 해맑은 미소를 잃지 않는 유승호, 이세영의 반전 매력도 포착됐다. 훈훈한 교복 자태로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했던 유승호. 첫사랑 소녀 초원으로 분한 강민아와의 수줍은 만남이 심장을 간질간질하게 만든다. 동백의 과거와 연결되어있는 첫사랑 초원에 대해 모든 사연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 갑자기 실종된 초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 속 분위기 메이커답게 진지하게 촬영에 몰두하다가도 카메라를 향해 유쾌한 인사를 건네는 이세영의 모습도 미소를 유발한다.

유쾌한 현장 분위기 속에서 특별한 팀케미도 엿볼 수 있다. 동백을 호시탐탐 견제하며 의뭉스러운 모습을 드러냈던 이신웅 차장.특히, 지우개와 같은 오른팔 상처가 밝혀지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서늘한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극 중 모습과 달리, ‘컷’소리에 엄지 척을 그리는 조성하의 모습이 스윗하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키는 ‘동백져스’ 고창석, 윤지온의 눈웃음도 보는 이들을 기분 좋게 만든다. 동백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두 사람의 활약은 앞으로도 계속될 예정. 고창석과 함께한 전효성의 훈훈한 인증샷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메모리스트’ 제작진은 “동백을 지우개라고 지목한 이신웅의 충격 발언으로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예측 불가한 사건과 함께 지우개와의 최후의 결전이 기다리고 있으니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메모리스트’ 13회는 오는 22일(수)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